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62)
알림판 (2)
운동일기 (177)
my수다 (68)
나부랭이 (0)
토르 (30)
즐거운 성생활 (0)
대충 만들어 먹었어 (20)
귀를 까고 (56)
이어폰을 plz (0)
메모지 (5)
밖에다가 (0)
일기 (1)
984,099 Visitors up to today!
Today 28 hit, Yesterday 14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7.08.23 22:11

옥타비아 버틀러, <저녁과 아침과 밤>을 읽고.


린과 앨런은 서로 사랑하고 있으며 같은 병을 앓고 있다. DGD는 일종의 유전병으로 자신이나 타인의 신체를 심각한 장애 또는 죽음에 이를 때까지 훼손한다. 하지만 린에게서 나오는 페로몬이 그 질환의 증세를 통제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자, 둘은 더이상 같은 병과 싸우는 동지의 입장일 수 없게 된다. 린을 보고 편안함을 느꼈던 앨런은 그것이 서로의 작용-아마도 사랑-에 따른 것인줄로만 알았기에 충격에 빠진다. 앨런은 꼭두각시가 되어 그 저주받을 냄새에 조종당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


단 하나의 유전자가 병에 걸려도 우리는 삶 전체를 사로잡힌다. 그렇다면 우리의 삶을 어떤 방향으로 부추기거나 좌절시키는 것이 완전히 내 자신의 의지일까. 혹시 유전의 작용은 아닐까. 흔히 타고난 운명이나 기질이라고 말하는 것들이 사실은 우리의 몸에 박힌 오만개의 유전자로 이미 정해진 건 아닐까. 인간이 타인과의 관계맺음을 통해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존재라면, 나의 유전자는 누구와는 징그럽게 반목하과 누구와는 홀리듯 섞여들 것이다. 누군가에겐 완전히 지배당하거나, 군림할지도 모른다. 질병처럼 여겨지는 나의 면면들을 누군가로 인해 고요하게 만들 수 있다면, 나는 내 의지로 강력한 타인의 유전자를 붙들어 내 곁에 두고 싶다. 내 인생을 망치러 온 나의 구원자를 바라는 심정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